채알람의 IT 알람 :: 반론: 학원에서 단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


제가 다녔던 그 프로그래밍 학원에서 온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이 달렸군요.

 

 



반론해 보겠습니다.

풀밍은 개인차가 가장 큰 레벨입니다 -> 모든 일은 다 개인차가 있습니다. 프로그래밍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코딩력과 응용력이 많이 필요한 중급과정을 짧게는 한달만에 하는 학생이 있는가하면 6개월이 걸리는 학생도 있습니다. -> 그렇게 많이 걸리면 실력이 없거나 그쪽에 소질이 없는건데, 그대로 두고 있으면 학원비나 꼬박꼬박 기부해달라는 말밖에 안들리는군요.

입학사정관전형은 결과와 과정 모두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요즘 좋은대학 나오지 않는 이상 취업하기 힙듭니다. 차라리 마이스터고를 가서 기술 노동자로 돈 좀 벌다가 자기가 원하는 직업을 찾으려는 경우가 많죠.

물론 일반전형인 내신으로 수능으로 간다면 충분히 줄기면서 공부하는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충분히 공부하면서 즐긴다면 내신과 수능 잘 될까요? 공부를 죽기살기로 하거나 공부에 소질이 있지 않는 이상은 그렇게 못합니다.

시간 낭비했다고 말하니 섭섭하네요, 응용이 안되서 대회 기간이라 풀었던 문제를 몇번이고 풀렸는데 그것을 그렇게 이해하다니... -> 제가 더 섭섭하군요. 대회기간에 풀 수 있는 문제를 계속 시켜서 활용문제나 그 상위 문제는 안시키고 그것만 시키니 학원비가 아까운 느낌이군요. 예를 들어 보죠. 수학 시험이 코앞에 다가왔다고 봅시다. 방정식과 활용 부분이 나오는다는데 잘 푸는 방정식 풀이만 주구장창 시키면 말이 됩니까?

 

학원에서는 학원은 돈을 벌기 위한 장소이고, 학생을 돈으로 보는 것이 당연합니다. 장사를 하는 곳이니까요.

하지만 학원비 수십만원 들여서 평소나 대회기간인데도 같은문제나 시키고 있는 것이 잘된 것일까요? 더 붙잡아서 학원비나 더 먹어야겠다는 생각밖엔 들지 않는군요. 쓸데없이 캠프 보내서 (물론 강제적이지는 않았지만 캠프를 추천했었죠.) 캠프에서는 제대로 된 수준별 수업도 안해서 배운 것도 없고, C언어에서 함수 쓰는 법을 1년 넘게 안가르쳐 줬습니다. 차라리 독학이 낫겠다 싶어 그 이후로는 학원 안가고 독학하고 있죠.

그리고 학원장께 묻습니다.

 



도대체 왜 학원 나간 학생 이름을 현수막에 거는거죠? 제가 중1 중순쯤에 학원을 나갔는데, 작년 9월에 제 친구가 찍은 사진에 현수막이 나왔는데 제 이름이 떡하니 나와있군요. 제 이름 부분 잘라내서 버리지 않으면 제가 직접 가서 잘라내겠습니다. 

공격적인 말투로 한 것은 죄송합니다만, 그 학원 관계자들은 꼭 봤으면 좋겠군요.

2013년 3월 15일 추가.
영재원 입학식에 가니까 그 원장님이 오셔서 저한테 검열을 요구하시더군요. 덕분에 귀찮아서 안했던 글 다듬기를 좀 했습니다. 보기 좋게 말이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다현 2013.01.21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욕을 안쓰고 제 주장을 펼쳤어도 글이 남아있었을까 궁금하네요. 지난번에 니가 성적 40점대 받았다고 했던 글에 저는 그냥

    40점 받은건 니가 그냥 공부안해서 그런거에요

    라고 글을 썼었는데 그게 지워진건 또 왜일까요?

  2. 박다현 2013.01.21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욕을 하면서 까지 박근화의 댓글이 무엇이 문제인지 말을 했는데 제것만 쏙 지우고 마는군요? 자기 주장이랑 어긋나는걸 지운겁니까 아니면 욕을 한걸 지우는겁니까? 그것 참 궁금하네요. 표면적으로는 욕을 해서 지우는 거겠지만 니 의견이랑 달라서 지우는건 아닌지 정말로 궁금하네요. 안그렇습니까? 아 제것만 지운것도 아니군요. 박근화의 댓글 위에 니 욕한것도 지웠군요. 안그래요? 맞죠? 그리고 오늘 원장선생님이 이거 봤는데 뭐라하려다가 니가 피곤해질까봐 그만뒀다고 하네요. 그니까 가만히 계시는게 나을수도?

    • Chaealarm 2013.01.22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순히 욕때문에 지운겁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말씀드리자면, 제가 이런 주장을 펼칠 권한이 없습니까? 제 블로그에서요? 원장쌤이 봤는데 그만뒀다고 가만히 있는게 낫다고 협박하는 걸로 보이면 참 기분이 안좋겠네요. 그리고 제가 그학원 이름 대놓고 공개했습니까?

  3. 박다현 2013.01.22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그 학원을 다니는데 모를리가 있을까요? 아무리 봐도 문맥상 이해할수 있는 부분이 아닙니까? 나는 니가 중1때 다닌 컴퓨터 학원이 여기밖에 없는거 다 압니다. 그러니까 공개안했다고 떼쓰지 마시고요, 주장을 펼칠 권한. 물론 있습니다. 단지 저는 니가 경험한 현상 '만' 가지고 편파적으로 글을 쓰지 말라는 거죠. 알겠습니까?

    그리고 지워진것에 관해서 저는 복구를 원하는게 아니라 왜 지워졌는지를 알고싶은겁니다. 자 이제 댓글에 무슨 말을 적어놓을지 참 기대되는군요. 또 성공한사람을 실패한사람으로 보고싶다 등의 똥을 싸놓아 보시죠

    • Chaealarm 2013.01.22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요 중1때도 다른 프로그래밍학원 다녔었습니다. 중1때 밤에 학원에 자주 온거 보셨을 겁니다. 그 학원에서는 문제나 풀려고 잠시 들렸었죠. 지워진 것에 대해서 기분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4. 박다현 2013.01.22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하고싶은 말이 있는데, 박근화 한테 달았던 댓글에서도 있듯이, 니가 의욕이 없고 하고자하는 의지가 없어서 몇번이고 반복하는것도 못참고 나간거 아닙니까? 제 생각에는 의지와 의욕이 있었다면 그 몇번이고 반복하는 것 쯤은 감수할수 있다고 보는데요?

    • Chaealarm 2013.01.22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예를 들어 봅시다.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 임금체불로 돈못받아서 시위하는거 보고 "아 저사람들 돈 줄때까지 일하면 되지 왜 저렇게 게으름피우냐" 라고 하는게 현대 사회에서 정상입니까? 피해의식이 지나침을 강조하시려는 것 같은데, 부산에 프로그래밍 가르치는 학원이 한두 곳이 아님을 보면 단순히 정올준비 학원이 이렇게 한다는건 심한거죠.

  5. 박다현 2013.01.22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학원이 꼭 정올 준비학원이라고만 할수는 없죠.정올 자격등 영재원 등 여러가지를 대비하는 학원 아닙니까

    • Chaealarm 2013.01.22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재원도 준비하긴 하지만(영재원 준비 기간에) 자격증 준비하는 친구는 얼마 보지 못했고, 어차피 그 학원에서 주는 정보올림피아드 등의 대회 와 영재원이죠. 그것으로 스펙을 쌓는 게 그 학원에서는 '주'니까요. 간단한 프로그래밍은 처음 왔을 때 조금 가르쳐 주긴 하지만 그게 정보올림피아드 등 대회준비용으로 연결이 되는 거죠.

  6. 박다현 2013.01.22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학원에서는 간단한 프로그래밍을 넘어서 가르치기 위해 캠프를 보내는것 아닙니까?

    • Chaealarm 2013.01.22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요 그 학원과 다른 학원의 교육 방식은 완전히 다릅니다. 순수하게 '프로그래밍' 과 약간의 자격증을 가르치는 학원은 처음부터 제대로 문법을 가르쳐 주고 나서 문법이 제대로 이해가 되면 알고리즘을 가르쳐 주고, 나중에 문법을 잊어먹거나 그럴 경우를 대비해서 재수강 무료로 해주거나 할인해주는 학원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학원은 처음부터 제한적인 문법을 가르쳐주고(그 방식도 학원마다 다른걸로 알고 있습니다.) 캠프를 가면 초중고급반이 있다고 해도 짬뽕으로 섞이면서 문법을 다 못 배운 학원생은 사실상 아무것도 못 배우고 오는 거죠. 아래에 중복된 댓글은 지우겠습니다.

  7. 박다현 2013.01.22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캠프에서 짬뽕으로 섞인다라..... 제가 캠프를 총 5번을 갔다오면서 말씀하신것 처럼 짬뽕으로 섞인다거나 그런일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무엇이 어떤식으로 짬뽕이 된다는건지 잘 모르겠네요. 정확하게 말씀해주시면 제가 또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학원이 순수하게 프로그래밍만 하고있다고 할수도 없겠네요.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저희 학원에서 프로그래밍으로 대학교 가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러니까 대학교 진학을 위해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다고 할수도 있죠.

    • Chaealarm 2013.01.2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히 중급반에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예상됩니다만, 저 같은 경우를 예로 들자면, 캠프가기 전까지 함수를 몰랐습니다. 학원에서 어떻게 쓰는지 그런 문법을 가르쳐 주지 않았죠. 그래서 캠프때 부랴부랴 옆 친구한테 함수 배웠죠. 캠프 강의 내용들이 함수를 이해하지 않으면 안되는 내용이었습니다. 캠프 때 함수 하나 배우고 왔죠. 그 학원에서는 초급에서도 for, while 등의 반복문은 가르쳐 주지만 문제가 조금씩 여려워지면서 함수를 써야 편하고, 복잡한 것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문제들이 나오지만 가르쳐 주지 않았죠. (사실 캠프에서 함수 처음 봤습니다. )
      그리고 프로그래밍으로 대학교 가는 경우는 기본적으로 내신이 되야 합니다. SKY 이든 다른 대학교든 간에 경쟁자는 많은데 실력이 비슷하면 내신으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입학사정관제는 아직 사람들의 인식이 제대로 서지 않았다고 봅니다. 입학 사정관제로 명문대 들어갈 생각보다는 그 기술을 중요시하는 대학을 들어가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요즘에는 디지털 미디어 고등학교라는 특성화고 나 마이스터고 등으로 졸업 후 취직하는 것을 선호하는 학생들도 많습니다. 대학교 진학 후에도 취업난으로 취직이 힘든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요즘은 대학교 진학 보다는 마이스터고 등으로 가서 취직하려고 합니다.

  8. 박다현 2013.01.22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론을 이어가다보니 제가 무어라 할수없는 지경까지 가버렸군요 저는 이만 물러나겠습니다 공격적인 어투로 말한것은 죄송했고요. 영재원에서 웃는 모습으로 보길 바랍니다

  9. 박다현 2013.01.22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론을 이어가다보니 제가 무어라 할수없는 지경까지 가버렸군요 저는 이만 물러나겠습니다 공격적인 어투로 말한것은 죄송했고요. 영재원에서 웃는 모습으로 보길 바랍니다